•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NYY-LAA-LAD 3파전 ''콜, 연평균 4000만 달러 가능'' NJ.com

기사입력 : 2019.12.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한용섭 기자] FA 투수 게릿 콜(29)의 몸값이 치솟고 있다. 역대 FA 투수의 연평균, 총액 기록을 모두 경신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뉴욕 양키스를 비롯해 LA 에인절스, LA 다저스의 3파전으로 좁혀지고 있다. 연평균 4000만 달러 전망까지 나왔다. 

미국의 '뉴욕 타임스'는 9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양키스가 콜에게 7년 2억4500만 달러를 제시했다고 전했다. 연평균 3500만 달러. 역대 FA 투수 최고 계약은 2015시즌 후 데이비드 프라이스가 보스턴과 맺은 7년 2억 1700만 달러다. 연평균 최고 계약은 잭 그레인키(6년 2억 650만 달러)의 3440만 달러. 이를 모두 넘어서는 금액이다.

디 애슬레틱의 제이슨 스타크는 9일 "메이저리그 구단의 한 임원은 '콜은 8년 2억 8000만 달러까지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7년을 넘어 8년 장기 계약까지 가능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 

ESPN의 제프 파산은 콜 영입에 양키스를 비롯해 에인절스, 다저스 빅마켓 구단 3개팀이 가장 앞서 있다고 전했다. 양키스는 콜에 거액을 투자할 수 있는 구단주의 승인을 받았다는 소식도 앞서 전해졌다.  

심지어 '연평균 4000만 달러' 언급까지 나왔다. 뉴욕의 'NJ.com'은 9일 "콜은 프라이스의 2억 1700만 달러 계약을 넘어서는 기록을 세울 것이다. 콜은 최대 7년 2억 8000만 달러, 최소 6년 2억 4000만 달러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연평균 4000만 달러 초대형 계약이다. 마이크 트라웃의 연평균 3554만달러(12년 4억 2650만 달러)도 뛰어넘는 금액이다. 지난해와 달리 올해 FA 시장은 다소 과열된 분위기이지만, 엄청난 예상이다.  

올해 콜은 33경기에서 212⅓이닝을 던지며 20승 5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했다. 탈삼진 326개로 부문 1위, 9이닝당 13.72개를 기록했다. 

/orang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