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5년만에 수상자 0명, 골든글러브에도 'FA 찬바람' 불었다 [오!쎈 이슈]

기사입력 : 2019.12.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전준우-안치홍-오지환 /OSEN DB

[OSEN=삼성동, 이상학 기자] 침체된 FA 시장의 찬바람이 골든글러브에도 불었다. 

10일 열린 2019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각 포지션별 최고 선수 10명의 주인공이 등장했다. 역대 최다 4명의 외국인 선수가 수상한 가운데 올 겨울 FA 선수 중에서는 누구도 골든글러브를 받지 못했다. FA 시장 열기가 차갑게 가라앉은 상황이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도 고스란히 나타났다. 

외야수 부문에서 전준우가 46표를 받아 5위에 오른 게 최다 득표. 지난해 외야수 부문 2위로 첫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전준우는 올해 공인구 반발력 감소에도 22홈런을 터뜨렸지만 수상에 실패했다. 원소속팀 롯데에서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협상에 오랜 시간이 걸리고 있다. 

2루수 부문에서 3차례 골든글러브 수상에 빛나는 안치홍도 올해는 8표로 별다른 존재감이 없었다. 박민우(NC-305표) 정은원(한화-13표) 김상수(삼성-10표)에게 뒤져 4위에 머물렀다. 비교적 젊은 나이로 FA 최대어가 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올 시즌 부진에 발목을 잡혀 원소속팀 KIA와 협상이 지지부진하다. 

유격수 부문에선 오지환과 김선빈이 나란히 후보에 이름을 올렸지만 고작 3표씩 받는 데 그쳤다. 325표를 받은 김하성(키움), 11표를 얻은 김재호(두산)에 밀렸다. LG에 백지위임하며 잔류가 확정한 오지환은 아직 골든글러브 경력은 없다. KIA와 재계약 협상 중인 김선빈은 2017년 유격수 황금장갑을 받은 바 있다. 

골든글러브 수상 경력이 있는 베테랑 FA 선수들도 마찬가지. 외야수 부문에서 김강민이 7표, 지명타자 부문에서 유한준과 김태균이 각각 23표와 4표를 받았지만 수상과 거리가 멀었다. FA 신청 선수 전체 19명 중 골든글러브 후보에 이름을 올린 선수가 7명으로 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FA 선수의 골든글러브 수상이 전무한 건 지난 2014년 이후 5년만의 일이다. 지난 2015년 박석민(3루수), 김현수, 유한준(이상 외야수), 이승엽(지명타자) 등 무려 4명의 FA 선수가 골든글러브를 받았다. 2016~2017년에는 각각 김재호(유격수)와 최형우(외야수), 강민호(포수)와 손아섭(외야수) 2명씩 뽑혔다. 지난해에는 양의지(포수) FA 신분으로 골든글러브 최다득표 수상을 한 바 있다. /waw@osen.co.kr[OSEN=지형준 기자]SK 박종훈, 키움 김하성, 박병호, 이정후, SK 최정, LG 채은성, 두산 배영수, NC 양의지, 두산 린드블럼, 키움 홍원기 코치, kt 김강 코치, NC 박민우(왼족 위 시계방향)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