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美친시청률] “업고 놀자학!”...‘무도’ 잭 블랙이 만든 ‘최고의 1분’

기사입력 : 2017-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유지혜 기자] 세계적인 배우 잭 블랙이 ‘무한도전’ 멤버들의 미국 드라마 오디션 첫 삽을 함께 뜨며 큰웃음을 선사한 가운데, 한국 전통과 의미를 담은 정성스런 선물을 받고 ‘잭 블랙 대감님’으로 변신한 흥부자 잭 블랙이 분당 최고 시청률 12.1%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리얼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기획 김태호 / 연출 김선영, 정다히 / 작가 이언주) 542회는 미국 드라마 출연에 도전하는 ‘LALA 랜드’ 특집이 방송됐다.
 
멤버들과 잭 블랙이 1년 7개월 만에 특급 만남을 가졌다. 잭 블랙은 미국 드라마 출연의 첫 발인 오디션을 보기 위해 LA로 온 멤버들을 깜박 속이는 아바타 오디션을 준비했고, 그들의 연기력을 테스트하고 향상시키는 깜찍한 몰카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무한도전’ 멤버들을 위해 점심 식사까지 준비해 놔 모두를 놀라게 했고, 이 같은 잭 블랙의 배려에 ‘무한도전’ 팀은 식사를 마친 뒤 1년 전 주지 못했던 선물을 전달했다.
 
‘무한도전’이 잭 블랙에게 선물한 것은 다름 아닌 한복, 태사혜(양반들이 신던 신발), 정자관이었고 잭 블랙은 정성스런 선물에 고마움을 표현하고 감탄사를 연발하면서 이를 즉석에서 착용했다. 
 
특히 1년 7개월 전 멤버들과 한국에서 함께 찍었던 사진을 담은 부채를 본 잭 블랙은 제작진의 센스에 놀라워했고, 양세형이 가르쳐 준 판소리 ‘사랑가’의 한 자락을 “이이이리 오너랏~ 업고 놀자학!”이라고 똑같이 따라 부르며 멤버들과 그 자리에서 통통통 점프를 하는 등 흥을 폭발했다. 한국의 전통과 의미를 담은 특별한 선물이었다.
 
한복과 정자관을 쓴 잭 블랙의 모습은 마치 대감님 같았고 ‘양반 핏’이라는 자막이 더해지며 큰 웃음을 선사했는데, 이 장면이 이날의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잭 블랙이 ‘무한도전’의 선물을 받고 흥을 폭발한 장면이 분당 최고 시청률 12.1%(19:30)을 기록했다.
 
이 밖에 광고주들의 주요지표인 2049 시청률의 최고의 1분은 분당 시청률 7.2%라는 높은 수치를 기록했는데 여러 장면이 차지했다. 잭 블랙이 임재범의 ‘고해’를 복사기 수준으로 열창한 부분(19:38)과 잭 블랙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음식을 함께 나눠 먹는 부분(19:27~19:28)이 2049 시청률의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무한도전’과 잭 블랙의 특급 의리, 특급 만남은 그 자체로 흥겨웠고, 시청률 역시 토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평균수치로 전체 1위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전날 방송된 ‘무한도전’은 전국 기준 9.6%의 시청률을 기록했고, TNMS 기준으로는 수도권 기준 12.6%, 전국 기준으로 11.4%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yjh0304@osen.co.kr

[사진] ‘무한도전’ 방송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