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KPOP

'프듀'

기사입력 : 2019.12.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엠넷 제공

[OSEN=선미경 기자] 케이블채널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리즈의 투표 조작 논란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제작진이 전 시즌에 걸쳐 투표 조작을 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엠넷 측은 보상안을 논의 중이다.

‘프로듀스 101’ 시리즈의 김용범 CP와 안준영 PD가 사기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와 배임, 부정청탁에 대한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시즌3과 시즌4는 물론 전 시리즈에 일부 조작이 있었다는 사실이 파악돼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엠넷 측에서는 공소장 내용을 확인하고 대책 마련을 논의 중이지만, 이번 파문으로 2차 피해도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5일 검찰이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김용범 CP는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온라인 및 생방송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해 연습생 한 명을 최종 데뷔조 11명에 포함시켰다. 이로써 이 연습생은 워너원으로 데뷔해 1년 6개월 동안 활동한 것. 워너원은 팬덤이 컸던 만큼 팬들 사이에서 파장이 일고 있다.

또 검찰은 안준영 PD가 시즌2의 1차 탈락자 결정 당시 순위를 조작해 합격자와 탈락자를 바꾼 것으로 파악했으며, 시즌1에서도 1차 탈락자 결정 과정에서 투표 결과를 임의로 바꿔 순위를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즌1부터 시즌4까지 일부 투표 조작이 있었던 것. 

이에 대해서 엠넷 측은 6일 OSEN에 “기사를 통해서 공소장 내용을 확인했다. 보상안과 대책 마련을 논의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프로듀스 101' 시즌2로 뽑힌 그룹 워너원. OSEN DB.

조작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프로듀스 101’ 방송 당시 제작진인 안준영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몇몇 기획사의 이름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더해지기도 했다. 

하지만 조작 논란 조사 및 접대와 관련이 없는 기획사의 이름까지 공개되면서 해당 소속사에서 배출한 아이즈원 멤버가 애먼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서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은 6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프로듀스 101’ 제작진 접대와 관련해 거론되고 있는 류모 씨는 당사에서 음반 PR 업무를 전담해 맡은 적은 있으나 지난해 이미 본인 기획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해 본사와는 관계가 없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본사는 류 씨가 설립한 앙팡테리블의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X’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걸로 알고 있고, 저희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본 순위조작 관련하여 그 어떠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으며 접대한 사실조차 없다”라고 설명했다.

또 “소속 아티스트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사실과 다른 추측성 루머의 유포와 언론 보도를 자제해 주시길 요청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에잇디크리에이티브 뿐만 아니라 그룹 하이라이트의 소속사인 어라운드어스까지 언론데 거론됐다. 이에 대해서 어라운드어스 측 관계자는 이날 한 매체를 통해 "술을 산 것은 맞지만 연습생을 어떻게 해달라는 청탁은 결코 없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김용범 CP와 안준영 PD의 사기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와 배임, 부정청탁 등 혐의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은 오는 20일 진행된다. /seon@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