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x곽도원x이희준, 눈밑 미세한 떨림→25kg 증량까지

기사입력 : 2019.12.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2020년을 여는 정치드라마 '남산의 부장들'에서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을 만나볼 수 있어 관객들의 기대감을 자극한다 .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폭발적인 관심 속에 공개하는 콘텐츠마다 화제를 모으는 중이다. 지난 12일, 제작보고회 직후에는 20대, 30대, 40대까지 모든 세대를 막론하고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성을 자랑했다. 1월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오른 '남산의 부장들'이 대체불가 배우 3인의 ‘열연 스틸’을 공개한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이병헌은 대통령을 암살한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역을 맡아 내면 연기의 정점을 선보인다. 공개된 스틸에는 도청 자료를 곱씹으며 듣고 있는 김규평의 모습이 담겼다. 이 장면은 인터내셔널 예고편 마지막을 장식했는데, 미세하게 떨리는 이병헌의 눈가가 포착돼 일명 ‘마그네슘 결핍 연기’라는 별칭이 등장하기도 했다. 곽도원은 워싱턴 로케이션 당시 이병헌과 처음 만났는데 “머릿속에 혼자 생각하던 완벽한 배우의 모습이 있었는데, 이병헌의 모습을 보니 그것이 현실화 되어 있더라. 감성을 이성이 감싸고 있는 듯한 완벽한 형태의 배우였다”고 소회했다.

곽도원은 촬영 기간 내내 진정성 있는 몰입으로 현장 스탭들의 극찬을 받았다. ‘시나리오 속에 답이 있다’고 여기는 곽도원은 촬영에 들어가는 마지막 순간까지 시나리오를 손에서 놓지 않는 성실한 자세를 통해 박용각 역할을 완벽히 소화했다 . 내부고발자가 된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의 뜨거운 감정 연기는 억울한 그의 심정에 관객들이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만든다 . 

공개된 스틸에서도 카메라를 전혀 의식하지 않고 시나리오에 집중 중인 그의 모습이 담겼다. 우민호 감독은 곽도원과의 첫 작업을 “디렉션을 순발력 있게 흡수하고 캐릭터를 폭발력 있게 만드는 신기한 재주가 있는 배우다. 현장에서 대본을 놓지 않는 모습에 감동받기도 했다”고 돌이켰다.

이희준은 박통의 존재를 종교적 신념처럼 여기는 충성심 강한 경호실장 곽상천 역으로 생애 가장 강렬한 연기변신을 선보인다 . 이희준은 경호실장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25kg이나 증량하는 비주얼 변신에 도전했다. 

최근 진행된 제작보고회에는 증량했던 25kg을 그대로 감량한 뒤 참석해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이기도. 그는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등 쟁쟁한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 전혀 밀리지 않는 존재감으로 '남산의 부장들'의 핵심 인물을 담당한다. 이에 대해 박통 역할을 맡은 이성민 배우는“원래도 재능이 있는 배우이지만 이번 '남산의 부장들'을 통해 한방을 보여줄 것 같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깨지지 않는 힘의 균형을 선보일 세 배우의 완벽한 앙상블은 '남산의 부장들'의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 52만부 이상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 원작,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 우민호 감독 및 웰메이드 프로덕션이 돋보이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내년 1월 개봉 예정이다. 
 

/ hsjssu@osen.co.kr

[사진] 영화 스틸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