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RSS 트위터 페이스북

[김병윤의 축구생각]'양날의 검' 스로인을 활용하라
[MLS 포스트 게임 리뷰-3주차] 카카의 분전 그리고 로...
[김병윤의 축구생각]용인시축구센터, 한국축구의 길을 열...
[웹툰] 포항신공(浦項神功) : 5화 리구(利區)
[김병윤의 축구생각]상대를 읽어야 축구를 쉽게 할 수 있...

Home>뉴스>국내축구

김은중, K리그 사상 네 번째 50-50 클럽 가입

기사입력 : 2011.09.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스포탈코리아=제주] 이경헌 기자= 제주유나이티드의 주장 김은중(33)이 K리그 사상 네 번째로 50-50 클럽 가입에 성공했다.

김은중은 10일 오후 3시 제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소속팀 제주가 0-1로 뒤진 전반 44분 산토스의 동점골을 어시스트했다.

이로써 프로통산 102골 50도움을 기록한 김은중은 신태용, 김현석, 데니스에 이어 사상 4번째 50-50 클럽에 가입하게 됐다. 아울러 김현석(110골, 54도움)에 이어 사상 두 번째 100골 50도움을 기록하는 기쁨도 누렸다. 하지만 이날 김은중의 활약상은 팀의 1-2 패배로 빛이 바랬다.

김은중은 "개인 기록에 크게 신경쓰지 않지만 기왕이면 내가 많은 기여를 해서 제주가 많이 이겼으면 좋겠다. 이제 '50-50'을 넘어 '60-60'에도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60-60 클럽' 가입자는 현재 성남 일화의 사령탑을 맡고 있는 신태용 감독(99골 69도움)이 유일하다.

Today 메인 뉴스
  • recommand
  • unrecommand
  • print
  • list
추천 뉴스
[풋볼칼럼]미편집
루니 아내의 비키니, 화려함 만큼 가격도 대단
[풋볼칼럼]미편집
야노시호, 란제리 화보 공개...성훈씨 어떡해요!
[풋볼칼럼]미편집
'울산큰애기' 김연정, 클래스가 다른 '섹시 귀요미'
[풋볼플러스] 
류현진의 어깨와 담배, 라면…런닝맨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