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까이끼의 중원 투입, 수원전 선전의 비결

기사입력 : 2012.04.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경남FC의 ‘중앙 미드필더’ 까이끼가 수원전 무승부의 핵심 역할을 해냈다.

경남은 21일 진주에서 열린 K리그 9라운드에서 수원 블루윙즈와 0-0으로 비기며 홈에서 승리를 얻는데 실패했다. 그러나 경남은 수중전 속에서 전에 볼 수 없었던 끈끈한 정신력과 매끄러운 공격 전개를 선보이며 분위기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비결은 까이끼의 포지션 변경이었다. 이날 그는 3-4-3 전형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강승조와 함께 짝을 이뤘다. 이전 경기에서 까이끼는 원톱이나 세컨드 스트라이커로만 나섰다. 때문에 강력한 공격력을 지닌 수원에 맞서 중원에서의 수비력이 약화되지 않을까 염려됐다.

하지만 까이끼는 거친 몸싸움과 태클도 불사하는 적극성을 보이며 그러한 걱정이 기우임을 증명했다. 오히려 그의 침투 패스가 상대 수비진의 뒷공간을 파고드는 김인한, 이재안, 조르단 등에게 정확히 이어지며 기회가 났다.

만약 그라운드가 물에 젖지 않았다면 골로 연결됐을 만한 상황도 있었다. 그의 성공적인 중앙 미드필더 변신으로 인해 경남은 스리백을 썼음에도 불구하고 공격적인 면모를 유지할 수 있었다.

경기 후 까이끼는 “나는 앞을 바라보고 경기하는 세컨드 스트라이커나 미드필더 포지션을 좋아한다. 감독님에게 직접 건의했다”며 자신이 중앙 미드필더로 나선 배경을 말했다. 최진한 감독 또한 “까이끼가 원톱에서 미드필더로 내려와 자신의 장점을 십분 발휘했다”면서 까이끼의 활약에 흡족해했다.

최진한 감독은 예상대로 ‘강팀’ 수원전을 통해 선수들의 자신감을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덤으로 중앙 미드필더 까이끼라는 옵션도 얻은 경기였다.

기사제공=인터풋볼
사진=경남 FC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