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0] ‘기니전 D-1’ 신태용호, 부상 방지-컨디션 유지에 총력

기사입력 : 2017.05.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전주] 신명기 기자= 신태용호가 기니전을 하루 앞두고 열리는 훈련을 통해 마지막 테스트에 나선다. 신태용 감독을 비롯한 코칭 스태프들은 일교차가 커진 상황에서 저녁 훈련-경기를 치러야 하는 선수들의 부상 방지와 컨디션 유지에 총력을 다할 생각이다.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조별리그 A조 기니와의 1차전 경기를 치른다. 2승 1무(승점 7)로 조 1위를 바라보고 있는 신태용호는 기니를 반드시 잡겠다는 입장이다.

16일 전주로 이동한 U-20팀은 경기 전 몸상태를 끌어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18일에도 전주 덕진구 훈련장에서 오전-오후 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극대화함과 동시에 감각을 끌어올리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신태용호는 사우디-우루과이-세네갈과의 평가전을 통해 어느 정도 베스트에 대한 윤곽을 잡아놓은 상황. 아직까지 경합을 벌이고 있는 포지션은 있지만 주력 선수들의 컨디션 유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마지막까지 부상, 혹은 컨디션 저하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가장 경계해야 할 부분은 심한 일교차로 인한 컨디션 저하 문제다. 지난주 며칠간 비가 온 후로 최고-최저 기온의 차가 컸다. 실제로 5월임에도 불구하고 저녁 시간대에 이뤄진 오후 훈련서 쌀쌀함이 느껴지기도 했다.

다행히도 비공개로 진행되기 전 훈련을 소화한 선수들 중 몸상태에 큰 이상을 보인 선수들은 없었다. 이날 신태용호는 워밍업과 런닝으로 가볍게 몸을 풀었으며 비공개로 진행된 패싱-세트피스로 훈련을 마무리했다.


신태용 감독을 비롯한 코칭 스태프들은 훈련을 진행하면서 "부상자가 발생하거나 컨디션에 이상이 있는 선수가 없다"면서 팀 내 특별한 문제가 있는 선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제 첫 경기까지 하루 남았다. 경기 전날인 19일 신태용 감독과 주장 이상민이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며 저녁 훈련을 통해 마지막 담금질에 나설 U-20 대표팀이다. 신태용 감독은 마지막까지 선수단 컨디션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 U-20 월드컵 대표팀 최종 명단(21명)
GK : 송범근(고려대), 이준(연세대), 안준수(세레소 오사카)
DF : 우찬양(포항 스틸러스), 김민호, 김승우, 이정문(이상 연세대), 이상민(숭실대), 정태욱(아주대), 윤종규(FC 서울), 이유현(전남 드래곤즈)
MF : 한찬희(전남 드래곤즈), 이승모(포항 스틸러스), 이상헌(울산 현대), 임민혁(FC 서울), 강지훈(용인대), 이진현(성균관대), 백승호(FC 바르셀로나 B), 이승우(FC 바르셀로나 후베닐A)
FW : 하승운(연세대), 조영욱(고려대)

■ U-20 월드컵 대표팀 본선 일정
5월 20일 vs기니(전주월드컵)
5월 23일 vs아르헨티나(전주월드컵)
5월 26일 vs잉글랜드(수원월드컵)

사진= 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