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0 프리뷰] ‘D-0’ 신태용호, 기니 잡아야 16강 보인다

기사입력 : 2017.05.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전주] 신명기 기자= “지금은 아르헨티나, 잉글랜드가 아닌 기니전만 본다"

결전의 날이 밝았다. 신태용호가 기니를 상대로 조별리그 첫 승에 도전한다. 향후 16강 진출 및 순위 경쟁에 있어 매우 중요한 경기가 될 전망이다. 목표는 분명하다. 승점 3점을 노릴 신태용 감독이다.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조별리그 A조 기니와의 1차전 경기를 치른다. 신태용 감독은 한국이 생각할 수 있는 최고의 시나리오로 2승 1무를 꼽아, 조 1위 16강 진출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기니는 반드시 이겨야 할 상대로 지목되고 있다.

[예상 선발 라인업]
- 한국: 송범근 - 이유현 정태욱 이상민 우찬양 - 이승모 - 이상헌 이진현 - 백승호 조영욱 이승우 / 신태용 감독

■ 기니전 승리는 16강 열쇠
A조에 속한 팀들의 우열은 쉽게 가리기 힘들다. 개최국의 이점을 살릴 한국을 비롯해 남미의 강자 아르헨티나,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들을 다수 보유한 잉글랜드, 아프리카의 복병 기니가 버티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한국은 1차전부터 결승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 2-3차전서 만나게 된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가 경기를 펼치면서 적응력을 높인다는 것을 감안하면 1차전에서 승점을 벌어 놓는 것은 굉장히 중요하다.

이번에 상대하게 된 기니는 U-20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3위 자격으로 본선에 진출했다. 아프리카 특유의 탄력과 피지컬을 앞세운 경기 스타일이 부담스럽다. 특히 아르헨티나, 잉글랜드에 비해 전력 분석이 쉽지 않다는 것이 경기의 향방을 더욱 알 수 없게 만든다.


신태용 감독은 “직접 보지 못했기 때문에 평가하기에 섣부르다.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기니도 세네갈, 잠비아와 같이 아프리카 특유의 축구를 하는 팀이다. 힘-스피드가 좋고 세트피스에 강점이 있다”고 평가했다. 사실상 최종 평가전인 세네갈전에서 나온 문제점과 공략법을 중심으로 기니전에 나설 수 밖에 없다.

경기력도 그렇지만 신태용호가 이번 경기서 얻어야 할 것은 단연 승점 3점이다. 전력 파악이 쉽지 않지만 사실상 A조에서 최약체로 꼽히는 기니다. 아르헨티나, 잉글랜드와의 승부에서도 우위에 선 채 경기를 하려면 이번 경기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그럴 경우 16강 진출에 대한 희망은 더욱 커진다.

■ ‘먼저 골 내줘도..’, 공격 또 공격!
보통 큰 대회, 토너먼트일수록 선제골 싸움이 굉장히 중요하다. 엇비슷한 팀이 겨룰 때 결과의 차이를 만드는 건 기싸움이다. 한 골을 먼저 넣느냐, 혹은 허용하는지 여부에 따라 이후 경기 운영이 완전히 달라질 수 있다.

그러나 신태용호의 상황은 조금 달라 보인다. 물론 골을 먼저 넣으면 좋겠지만 선제골을 허용하는 것에 생각보다 초연했던 신태용 감독이다. 수비보다는 공격에 무게가 실린 팀 상황 때문이다.

신태용 감독은 선제골을 먼저 내줄 경우 경기가 꼬이지 않겠냐는 질문에 “선제골을 먹을 수도 넣을 수도 있지만, 우리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했다. 먼저 골을 내줘도 동점골, 역전골까지 넣을 수 있게 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자신감의 발로로 보이는 이 발언의 배경에는 공격에 대한 믿음과 신태용 감독의 색채가 있었다. 신태용호의 공격진은 가장 믿을 만한 선수들로 채워져 있다. 계속해서 주전이 바뀌었던 다른 포지션에 비해 조영욱-백승호-이승우 삼각편대만큼은 유지됐다. 그만큼 공격진은 신태용 감독이 믿는 구석이다.


신태용 감독은 연령별 대표팀을 맡으면서 선수들의 공격적인 태도, 방향성을 강조해온 인물이다. 백패스보다는 과감한 전진 패스, 경기를 주도하는 판단을 하길 바란다. 이번 U-20팀 역시 예외는 아니다.

신태용 감독의 방향성은 틀리지 않았다. 한국은 기니를 상대로 그렇게 느긋한 경기를 펼칠 수 없다. 무승부도 만족할 수 없다. 반드시 골을 넣어야 하며 이겨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상대를 제압할 수 있는 공격성을 보여야 한다. 한 골을 허용해도 그 이상의 골을 넣겠다는 신태용 감독의 생각이 이해되는 대목이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