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SPN “카타르, 한국에 충격적인 패배 안겼다”

기사입력 : 2017.06.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이 카타르 원정에서 충격패를 당했다. 해외 언론도 한국 대표팀 결과에 충격을 금치 못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4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8차전 카타르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카타르전 패배로 월드컵 본선 직행에 적신호가 켜졌다. 여전히 A조 2위로 직행 가능성이 있지만 향후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변동될 가능성이 충분하다. A조 3위 우즈베키스탄과 승점 차는 단 1점이다.

해외 언론도 한국의 결과를 주목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직후 “카타르가 한국에 충격적인 패배를 안겼다(Qatar hand South Korea shock defeat). 카타르는 한국전 승리로 희망을 이어가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경기 내용도 간략히 다뤘다. 매체는 “전반 25분 알 하이도스가 감각적인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아피프가 2번째 골을 성공했다. 기성용과 황희찬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알 하이도스가 결승골을 넣었다. 카타르는 월드컵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라고 전했다.

실제 카타르 호르헤 포사티 감독도 만족했다. 그는 “우리가 한국전을 이긴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월드컵 진출 기회가 충분하지 않지만 기회는 남아있다. 정신력이 좋은 만큼 포기하지 않겠다”라며 향후 경기 승리를 다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