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울산-포항] 최순호 감독, “김승대 7경기 중징계, 재심 고민 중”

기사입력 : 2017.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 박대성 기자= 포항 스틸러스 최순호 감독이 김승대 중징계에 관한 재심을 고민하고 있다.

포항은 13일 라이벌 울산과 오후 7시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6라운드 동해안 더비를 치른다. 포항 입장에서 울산전은 의미가 크다. 울산을 잡고 리그 6위 강원FC와의 격차를 줄여야 한다.

그러나 상황이 녹록치 않다. 포항은 지난 전남 드래곤즈와의 홈 경기에서 김승대를 잃었다. 김승대는 전반 초반 김영욱과의 경합 과정에서 파울을 범했고, 비디오 판독 결과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이후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김승대에게 중징계를 내렸다. 상벌위원회를 통해 발표된 징계 결과는 7경기 출전 정지. 올여름 최전방 전력 보강을 위해 야심차게 영입한 김승대의 공백이 아쉬울 법하다.

최순호 감독은 경기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김승대가 2017 시즌 중간에 들어와서 인지가 제대로 안 됐었다. 내가 제대로 김승대에게 인지를 못 시켰다. 너무 아쉽다. 사후 징계는 VAR에 대한 발언이 큰 모양이다”라고 밝혔다.

상황은 아쉽지만 재심 요청으로 호소할 생각이다. 최 감독은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날 부분을 생각하면, 징계 수위는 강해야 하는 부분이 맞다. 그러나 징계가 강한감이 없지 않아 있는거 같다. 호소를 해보려고 한다”라며 재심을 고민 중이라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