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유-웨스트햄] 루카쿠는 2골, 이적생 득점왕 경쟁 열렸다

기사입력 : 2017.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로멜루 루카쿠(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적생 킬러들의 마수걸이 득점 바통을 확실하게 이었다.

루카쿠가 맨유 유니폼을 입고 치른 첫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서 멀티골을 폭발했다. 14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올드 트래포드서 열린 2017/2018 EPL 개막 라운드서 전반과 후반 한 골씩 뽑아내면서 맨유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루카쿠에게 적응의 시간은 필요가 없었다. 이미 프리시즌에서 맨유 비공식 데뷔골을 뽑아낸 그는 지난주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에서도 영패를 모면하는 골을 터뜨리며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리그 개막전이라고 다르지 않았다. 루카쿠는 전반 빼어난 순간스피드를 통해 수비 뒷공간으로 파고들어 정확한 슈팅으로 골을 만들어내더니 후반에는 상대 수비를 무력화하는 힘과 높이로 헤딩골을 만들어내며 온몸이 무기임을 과시했다.

루카쿠에게 눈길이 쏠린 경기였다. 루카쿠는 맨유가 현재를 맡기기 위해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지불하며 데려온 공격수다. 그랬기에 루카쿠에게 기대한 것은 오로지 골이기 때문이다. 더불어 루카쿠의 득점 여부가 주목을 받은 데에는 앞서 골맛을 본 경쟁자들의 활약도 비중을 더했다.

올 시즌 EPL에는 유독 새로 합류한 킬러들이 많다. 아스널은 알렉상드르 라카제트를 데려왔고 첼시는 알바로 모라타를 영입했다. 루카쿠가 맨유로 온 대신 웨인 루니는 오랜만에 에버턴으로 복귀했다. 득점왕 경쟁이 어느 때보다 치열할 것으로 전망한 이유고 약속이라도 한듯 이들은 새로운 팀에 합류하자마자 골을 뽑아냈다.

마지막 차례는 루카쿠였고 의심의 눈초리를 불식시키듯 호쾌한 득점포를 연달아 가동하면서 확실한 첫인사를 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