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전반 연속골 허용’ 맨시티, 리옹에 1-2 충격패...최악의 출발

기사입력 : 2018.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최악의 출발을 했다. 안방에서 리옹에 승점 3점을 내줬다.

맨시티는 2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옹과의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2로 패했다. 베르나르도 실바가 만회골을 넣었지만 전반 2실점을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맨시티는 제주스, 스털링, 베르나르도 실바가 최전방에 배치됐다. 중원은 다비드 실바, 페르난지뉴, 귄도간으로 구성됐다. 포백은 델프, 라포르테, 스톤스, 워커로 구성됐다.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리옹은 데파이가 맨시티 골망을 노렸다. 허리는 페키르, 아우아르, 음돔벨레, 디우프, 코르네트로 구성됐다. 수비는 멘디, 데나예르, 마르셀로, 하파엘이 배치됐고, 골키퍼 장갑은 로페스가 꼈다.

탐색전이 끝난 후 그라운드 열기가 달아 올랐다. 선제골은 코르네트였다. 코르네트는 전반 26분 페키르의 도움을 받아 맨시티 골망을 흔들었다. 객관적 전력상 우세였던 맨시티에 악재였다.

리옹의 발끝은 거침 없었다. 전반 종료 직전 페키르가 데페아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리옹은 전반에 2골을 몰아치며 맨시티 안방에서 포효했다. 영국 현지 언론들은 “이게 무슨 일이냐”며 충격에 빠졌다.



후반전에도 마찬가지였다. 리옹은 데파이를 앞세워 연이어 맨시티 골망을 위협했다. 후반 17분 맨시티는 제주스를 불러들이고 세르히오 아구에로를 투입해 최전방에 변화를 줬다. 빠른 교체로 공격 다변화를 노리려는 계획이었다.

맨시티는 포기하지 않았다. 베르나르도 실바가 후반 21분 득점포를 가동하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맨시티는 코너킥, 프리킥 등 세트피스에서 동점골에 총력을 다했다. 리옹은 측면을 활용해 추가골을 노렸다.

양 팀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득점에 총력을 다했다. 리옹은 교체 카드를 활용해 경기 밸런스를 유지했다. 90분이 끝나자 승리의 여신은 리옹에 미소 지었고, 맨시티는 안방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최신뉴스
today'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