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잘츠부르크전 앞둔 클롭 “홀란드 뿐만 아니라 황희찬, 미나미노도 있다”

기사입력 : 2019.12.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이 레드불 잘츠부르크와의 경기를 앞두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리버풀은 11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잘츠부르크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6차전 경기를 치른다. 결과에 따라 양 팀의 운명이 갈릴 수 있는 만큼 중요한 한판 대결이다.

리버풀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경기를 앞둔 클롭 감독의 인터뷰를 전했다.

클롭 감독은 “다음 경기 외엔 아무것도 생각하고 있지 않다. 3일에 한 번 경기를 치르고 있기 때문에 쉽지 않다. 하지만 내일은 가장 중요한 경기다”라며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승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클롭 감독은 상대 팀 잘츠부르크에 대해 “우리는 1차전에서 상대의 공격을 잘 막지 못했다. 불필요하게 볼을 많이 뺏겼다”라며 지난 맞대결을 돌아봤다.

이어 “잘츠부르크는 오스트리아 리그 선두지만 많은 골을 빠른 역습을 통해 만들어낸다. 우리는 그런 상대의 장점을 잘 알고 있다. 상대가 잘하는 것을 무력화시키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클롭 감독은 8골을 기록하며 챔피언스리그 득점 2위를 달리고 있는 엘링 홀란드를 봉쇄할 특별한 전략은 따로 준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홀란드는 19세이지만 뛰어난 선수다. 하지만 어떻게 방어하느냐에 따라 공을 많이 못 만지게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홀란드는 드리블도 좋고 공을 갖고 있지 않을 때 박스 안에서의 움직임도 좋다. 큰 선수가 될 훌륭한 자질을 지녔다고 확신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클롭 감독은 잘츠부르크가 홀란드의 팀이 아니라고 말했다. “불행하게도 상대 팀에서 홀란드만 강한 것이 아니다. 아마 일본에서 온 선수와 한국과 또 다른 지역에서 온 선수도 있다. 정말 좋은 팀이다. 하지만 우리가 올라갈 자격이 있음을 보여줘야 한다”라며 필승을 다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