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플레처 “훈련 중 완-비사카 제친 선수 없다던대?”

기사입력 : 2019.12.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아론 완-비사카가 훈련에서도 막강함을 뽐내고 있다.

‘기브미스포츠’는 10일(한국시간) “완-비사카는 지난 맨체스터 더비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마커스 래쉬포드, 앙토니 마르시알이 득점을 올렸지만, 수비와 중원에 눈길이 더 갔다”라며 묵묵히 활약한 완-비사카의 모습을 전했다.

완-비사카는 올 시즌을 앞두고 맨유가 큰 기대와 함께 데려온 선수다. 노쇠화됐던 측면 수비와 비효율적인 오버래핑을 개선하기 위해 5천만 파운드(약 750억 원)를 투자했다. 프리시즌부터 강력한 태클로 깊은 인상을 남겼던 완-비사카는 맨유에서 점점 자신의 입지를 넓히고 있다.

매체는 “완-비사카는 어디에나 있는 것 같았다. 라힘 스털링의 위협을 무효화하고 결정적인 태클과 블록, 가로채기를 했다”라며 종횡무진 활약한 완-비사카를 칭찬했다.

여기에 맨유 출신 미드필더 대런 플레처가 말을 보탰다. ‘기브미스포츠’는 플레처가 출연한 노르웨이 'TV2'를 인용해 “훈련 중 완-비사카를 제친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라고 전했다.

플레처는 “몇몇 맨유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들은 올 시즌 훈련 중 완-비사카를 제친 선수가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마치 다른 선수들이 자신을 뚫고 가는 걸 거부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플레처는 완-비사카를 향한 조언과 기대도 덧붙였다. “완-비사카는 기술적으로 더 나아져야 한다. 그가 기술까지 갖춘다면 새로운 수준에서 경기에 임할 수 있을 것이다. 그는 환상적인 수비수이자 팀에 공헌하는 선수다”라며 완-비사카의 성장을 기대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