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리빌딩 준비’ 맨유, 여름에 3900억 예산 책정… 이 선수 영입 조준

기사입력 : 2019.12.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리빌딩 준비’ 맨유, 여름에 3900억 예산 책정… 이 선수 영입 조준


‘리빌딩 준비’ 맨유, 여름에 3900억 예산 책정… 이 선수 영입 조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2020년 여름 리빌딩을 위해 분노의 영입을 준비하고 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보도에서 “맨유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에게 여름 이적 시장 예산으로 2억 5,000만 파운드(약 3,920억 원) 예산을 쥐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올 시즌 맨유는 최소 4위와 유로파리그 우승으로 부활의 기반을 마련하려 한다. 이 시나리오처럼 된다면, 리그와 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에 도전할 가능성이 크다.

맨유는 우승을 위해서 특급 선수 보강은 필수이며, 젊고 증명된 선수들을 노리고 있다. ‘더 선’은 “솔샤르 감독은 여름에 영입 우선 순위로 제이든 산초(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엘링 홀란드(RB 잘츠부르크)를 꼽고 있다”라고 전했다.

두 선수는 최근 맨유의 꾸준한 러브콜을 받고 있는 선수다. 맨유는 공격에서 좀 더 파괴력을 갖추길 원하고 있어 산초와 홀란드를 더 간절히 원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