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골프 > 골프일반

‘개막전 우승 눈앞’’ 이다연, “후회하지 않는 경기 하겠다”

기사입력 : 2019.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이다연(22, 메디힐)이 2020시즌 개막전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이다연은 7일 베트남 호치민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6,579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효성 챔피언십 with SBS Golf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4개를 잡으며 4언더파 68타를 쳤다.

1, 2라운드 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한 이다연은 2위 임희정(19, 한화큐셀)을 1타 차로 앞서며 2일 연속 선두를 달렸다. 2020시즌 개막전인 이번 대회 우승을 노리게 됐다.

이다연은 “무난하게 잘했지만 조금 아쉽다. 후반에 파 세이브 잘한 것도 있었지만, 아쉬웠던 홀이 많았다. 아이언이 어제보다 잘 안돼서 버디 찬스가 적었고, 더 신경 써야 하는 퍼트가 많았던 것이 조금 아쉽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승 생각보다는 마지막 날 최선을 다했고, 후회하지 않는 경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다. 그러다 운이 좋으면 우승이 따라오리라 생각한다. 2020시즌 개막전이지만 2019년도에 마지막 대회의 마지막 날이지 않은가. 자신 있게 치고 싶고, 후회하지 않도록 플레이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사진=KLPGA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